bankmall
서비스문의
070.8796.6000
"규제전 미리 빌렸다" 3월 가계대출 4조 3000억원 급증
2018-04-12 1373




은행권 가계대출이 지난달 4조3000억원 늘어나 또다시 4조원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이는 가계부채가 폭증했던 2015∼2016년 3월 평균 증가액인 4조8000억원에 육박하는 수치로 이달부터 강화된 정부의 다주택자 및 대출 규제에 앞서 미리 대출을 받으려는 선수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은행의 월별 가계대출 증가액은 2월 2조5000억원에서 3월 4조3000억원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정부의 가계부채 억제책 시행 이전인 지난해 3월 증가액 2조9000억원보다 더 늘어난 수치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이 동반 증가했다. 특히 한은 관계자는 “정부의 다주택자 규제 강화를 앞두고 주택거래 자체가 늘었고,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시범운영 이전에 대출을 받으려는 선수요가 있었다”고 선수요를 강조해 말했다. 실제 3월 서울의 아파트 매매량은 1만4000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배 가까이 많았다.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등을 뜻하는 기타대출 역시 2월(7000억원 증가)보다 3월(1조5000억원 증가)이 배 이상 늘었다. 아파트 대출한도가 줄어들면서 부족한 자금을 신용으로 채우기 위한 수요가 늘고 있으며, 인터넷전문은행 등장으로 신용대출이 증가하는 영향도 이어지고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와 별도로 기존 은행에 제2금융권 가계대출 동향까지 합쳐 3월 총 가계대출이 5조원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1∼3월을 합친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13조4000억원이라고 밝혔다. 금융 당국은 “향후 금리상승에 따른 가계부담 증가,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에 따른 신용대출 및 자영업자 대출 증가 등이 문제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신혼부부, 다자녀 혜택" 새 보금자리론 기준 어떻게 바뀔까?
[Q&A] 보금자리론 어떻게 달라지나?
3무약속 간편상담신청 카카오톡 상담신청 네이버 톡톡 네이트온 상담신청 신용등급 조회 에스원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네이버포스트